정부 “공공기관 인턴 5천명 추가 채용…동절기 일자리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10-12 14: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공기관 인턴 채용 압박 논란에 “2008년부터 시행…강압 지시 없었다”
정부가 8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대에 머무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자 겨울철에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정책점검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만5천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정부는 실업자 수가 100만명을 넘고 취업준비생 수가 73만2천명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3년 이후 최대인 점 등을 봤을 때 고용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했다.

특히 동절기(12월∼다음해 2월)에는 월평균 일자리가 다른 월보다 평균 82만개 감소한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동절기를 중심으로 청년·신중년·어르신 등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실업이 장기화하면 취업 역량이 약화될 우려가 있어 재취업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재원은 이미 편성된 예산 중 불용이 예상되거나 전용이 가능한 예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취약계층·지역·산업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을 확대하고 민간의 양질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기업 투자 애로 해소, 금융·세제지원 등 투자활성화 노력을 강화하겠다”며 “주력산업 고도화, 규제혁신 등 혁신성장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공공기관 채용 압박’ 논란과 관련해서는 강압적인 지시나 압박은 없었고, 체험형 인턴제도는 2008년부터 시행된 제도라고 설명했다.

대국민 서비스의 기반이 되는 실태·자료조사 등 시급히 추진이 필요한 사업의 수요를 파악한 것으로, 채용여력과 업무상 필요가 있는 공공기관에 일자리 확충을 요청하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전체 공공기관에서 5천명 내외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