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닫은 車공장·조선소… 전·울·경 경제가 운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서비스업 생산 -0.6%로 첫 감소
경남 소매판매 -2.3% 전국 최대 하락
GM·현대重 군산 공장 폐쇄 영향 뚜렷
자동차와 조선 등 지역 경제 기반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 이른바 ‘전·울·경’(전북·울산·경남) 지역에서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가 동반 하락했다. 구조조정으로 근로자가 줄면서 서비스업과 민간소비에 직격탄이 된 것이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3분기(7~9월)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전국 서비스업 생산은 1년 전보다 0.8%, 소매판매는 3.9%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16개 시·도 중 인천과 서울 등 11곳이 증가했고 제주는 지난해와 같았다. 반면 경남(-0.8%), 전북(-0.6%), 대전(-0.4%), 울산(-0.2%) 등 4곳은 감소했다. 전북의 서비스업 생산이 떨어진 것은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10년 이후 처음이고, 경남은 2010년 이후 최대 감소폭을 나타냈다.

특히 전북의 경우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문을 닫은 데 이어 지난 5월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되는 등 제조업 구조조정 여파가 서비스업에 고스란히 옮겨졌다. 도소매(-2.4%)와 예술·스포츠·여가(-8.4%) 분야에서 생산 감소폭이 컸다. 주요 조선사와 협력사들이 모인 경남은 전문·과학·기술(-10.0%)과 교육(-3.3%), 도소매(-2.9%) 등에서 많이 줄었다.

대전의 경우 세종으로 인구가 빠진 영향으로 분석됐다. 3분기 대전 인구는 1년 전보다 0.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숙박·음식점(-3.2%)과 교육(-1.8%) 분야에서 타격이 컸다.

‘전·울·경’ 지역은 소비도 줄었다. 경남이 -2.3%로 전국에서 감소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4분기(-2.5%) 이후 최대 낙폭이다. 전북과 울산도 1.2%씩 떨어졌다. 부산도 소비가 0.6%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산도 대전과 마찬가지로 3분기에 인구가 1.0% 감소했고 지역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기계장비가 침체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는 1년 새 소매판매가 9.6% 급증해 전국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중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면세점 판매가 32.9% 급증해서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11-0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