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5.1% 감소…2010년 이래 최대 감소폭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계청, ‘2018년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 발표
올해 3분기 제조업 제품 국내 공급이 큰 폭으로 줄었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올해 3분기 101.2(2015년=100)로 지난해 동기보다 5.1% 감소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10년 이래 가장 큰 감소율이다. 그만큼 내수시장 경기가 안 좋다는 의미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하거나 해외에서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 제조업 제품의 가액(실질)을 뜻한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지난해 4분기에 1.9% 감소한 후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0.8%, 0.6% 늘었으나 세 분기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추석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기업 설비투자 부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0월이었던 추석이 올해 9월로 당겨지면서 3분기 조업일수가 4일 줄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국산은 6.0% 감소해 통계 작성 후 가장 많이 감소했고, 수입은 2.6% 줄었다. 소비재 국내공급지수는 휴대전화와 알루미늄 주방용품 등을 중심으로 2.9% 줄어들면서 통계작성 후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자본재 국내공급지수는 웨이퍼 가공 장비와 특수선박(비상업용) 등이 감소해 12.9% 줄었다. 이는 2013년 1분기(-15.5%)이래 22분기(5년 6개월)만에 최대 폭 감소다.

업종별로 보면 석유정제(4.8%)는 증가했고 기계장비(-15.1%), 1차 금속(-9.0%), 자동차(-4.3%) 등은 감소했다. 3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은 26.1%로 전년 동기 대비 0.5% 포인트 상승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업종에서 작년에 설비투자가 활발했기 때문에 그로 인한 기저 효과가 있으며 자동차 산업이나 건설업이 부진해 중간재 수요도 줄었다”고 설명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