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시원 방화 가능성 대단히 낮아”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1호 전열기에서 발화 추정돼
7명의 사망자를 낸 서울 종로구 국일고시원의 화재 원인이 전열기에서 붙은 불이라는 진술이 나왔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사실 관계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분주히 고시원 사고 현장 오가는 경찰-소방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 소방대원들이 고시원 입구를 오가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 분주히 고시원 사고 현장 오가는 경찰-소방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고시원에서 경찰, 소방대원들이 고시원 입구를 오가고 있다. 2018.11.9
연합뉴스

서울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9일 “화재감식결과, 목격자 및 신고자 진술, 기타 참고인 진술 종합해봤을 때 방화가능성은 대단히 낮다”며 “1차 간이 유증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와서 현장에 기름 등의 인화 물질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시원의 폐쇄회로퇴비(CCTV)를 확보해 목격자 진술 등과 비교하며 당시 상황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고시원 3층인 301호 내부의 전열기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01호 거주자 A(72)씨는 경찰조사에서 “새벽에 잠을 자고 일어나 전열기 전원을 켜고 화장실을 다녀온 이후 전열기에서 불이 나는 것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주변 옷가지와 이불을 이용해 불을 끄려고 했지만, 주변으로 불이 옮겨붙어 대피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봤다는 다른 목격자들의 진술도 확보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현재는 내사 단계다”면서도 “과실 혐의가 인정되면 (301호 거주자)를 실화 혐의로 입건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날 화재로 7명이 사망하고 10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사망자 7명의 나이는 34세부터 79세까지였다. 사망자 중 한 명은 일본인(54)이었으며 한국에 거주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 10명 중의 2명은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10일 오전 10시부터 국과수와 소방당국, 전기안전공사 등과 함께 합동감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7명의 사망자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중으로 부검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