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국민이 숨쉬는 공기에 대해 막중한 책임 의식 갖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2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신임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신임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은 9일 “국민이 마시는 물과 숨쉬는 공기에 대해 막중한 책임 의식을 갖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배포한 ‘신임 장관 정책 기조’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환경 보전이 경제 성장의 원동력 중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환경과 생태 가치를 수호함과 동시에 다양한 분야에서 대화·소통하며 균형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이어 “깨끗한 물 공급 등의 환경 서비스를 도서 지역 등도 불평등 없이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환경 보전과 개발이 사회 갈등으로 커지지 않도록 사전 예방에 힘쓰고 사안 특성에 맞는 충분한 숙의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신임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해당 상임위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을 보여 채택이 불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까지 보고서를 송부해달라는 요청을 했지만 이뤄지지 않자 이날 임명장을 수여했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에는 재송부 기한 이후에는 대통령이 장관을 임명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명래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우리에게는 미세먼지, 4대강 수질, 가습기 살균제와 라돈을 포함한 생활 속 유해물질 문제 등 시급하게 해결할 과제가 많다”고 당부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