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이정미 단식 돌입…“선거제 개혁 거부한 민주-한국 예산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선거제 개혁을 제외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하자 이에 반발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2018.12.6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선거제 개혁을 제외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하자 이에 반발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2018.12.6
연합뉴스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안을 뺀 예산안 합의에 반발,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당 대표들이 단식에 돌입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결의를 취소하고 선거제 개혁에 나서야 한다”면서 “제 나이가 일흔이 넘었는데 무슨 욕심을 갖겠나. 이 시간부터 저는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민주당과 한국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 잠정 합의 발표 뒤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양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저렇게 짬짜미로 합의했다”고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양당이 예산안을 처리하고 그 다음에 선거법을 처리하겠나. 어림도 없다”면서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처리는 함께 가야 한다.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저는 의회 로텐더홀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제 목숨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모든 정치 일정과 개인 일정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양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 결정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 이는 민주주의, 의회주의의 부정이고 폭거”라면서 “양당이 예산안 처리를 한다고 했지만 이건 예산안 처리가 아니라 선거제 개혁 거부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민주당과 한국당이 언제 그렇게 서로 협조했나”라고 꼬집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민주주의를 팔지 말 것을 엄중 요구한다”고 말했다.
야3당 긴급결의대회, 발언하는 이정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앞쪽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긴급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8.1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야3당 긴급결의대회, 발언하는 이정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앞쪽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긴급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2018.12.6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손학규 대표에 이어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이정미 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밀실 야합을 규탄하고 짬짜미 예산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다시 검증하고,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과 한국당에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남았다면 내일까지 남은 하루를 그냥 보내지 말고 잘못된 기득권 짬짜미를 일방적으로 강행하려는 의지를 꺾길 촉구한다”면서 “국민에게 한 선거제도 개혁 약속 관철을 위해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이 할 수 잇는 일은 우리를 던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