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2골 1도움으로 1-3 → 4-3 뒤집은 오바메양 ‘블랙팬서’ 세리머니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런던 AFP

▲ 런던 AFP

후반 27분 자신의 두 번째 골을 넣은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아스널)은 골문 뒤에 보관해둔 가방 안에서 뭔가를 꺼낸 뒤 얼굴에 뒤집어 썼다.

영화 ‘블랙팬서’에서 아프리카의 가상 국가 와칸다 왕이 썼던 가면이다. 오바메양은 15일(한국시간)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으로 불러들인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 2골 1도움으로 3-0 완승을 혼자 이끌다시피 했다. 전날까지 챔피언스리그 16강전 가운데 네 팀이나 역전 드라마를 쓴 것처럼 아스널 역시 1차전을 1-3으로 내준 뒤 합계 4-3으로 뒤집으며 8강에 진출하는 기쁨을 만끽했다.

그는 경기 뒤 ‘BT 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경기를 결정 지을 두 차례 좋은 기회를 놓쳤다. 그래도 우리가 이겼고 모두가 기쁘고 자랑스러워 한다는 게 중요하다”면서 “날 대변하는 가면이 필요했는데 그게 바로 블랙팬서였다. (조국인) 가봉에서는 우리 대표팀을 ‘표범’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가 골 세리머니 때 슈퍼히어로 마스크에 집착하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뛰던 2014년 8월 슈퍼컵 승리를 자축하며 스파이더맨 가면을 썼던 일로 유명하다. 지난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 도중 골을 넣고도 구단 직원과 협력이 안돼 마스크를 찾지 못해 세리머니를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지난 2일 손흥민의 토트넘과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는 레전드 이언 라이트로부터 “헐크 가면을 써보는 게 어떻겠느냐”는 권유를 받고 “곧 어떤 가면인지 알게 될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이날 보여준 셈이다.

지난해 1월 아스널로 옮긴 오바메양은 곧바로 주전으로 자리잡아 리그 17골로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18골)에 이어 득점 공동 2위를 달리며 유로파리그 일곱 경기(선발 5회)에 4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에미레이트 스타디움 홈 경기에 출전한 13경기에서 15개 공격포인트(11골 4도움)로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홈에서 16골을 뽑아 2011~12시즌 로빈 판페르시(22골)을 추격하고 있다. 또 두 골 이상 뽑은 경기도 여섯 경기나 돼 어떤 다른 프리미어리그 선수보다 많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