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반민특위 활동 이후 국론분열이 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민특위 나쁘다 게 아니라 제대로 됐어야
자유민주주의 부정 세력에 독립유공자 안돼”
미세먼지 세미나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세먼지 세미나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3.14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 이후 국론분열이 온 것처럼 다시 과거를 헤집으며 좌익 활동을 하고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반대한 분까지 (독립유공자에) 포함하는 건 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반민특위 활동은 당연히 제대로 됐어야 한다.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반민특위 활동 자체가 국론분열을 일으켰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나 원내대표는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것은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7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3.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혜원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7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3.7
뉴스1

그는 “손혜원 의원의 부친이 여섯 번인가 독립유공자 신청을 했다가 떨어졌는데 이번에 손 의원이 전화로 접수했더니 (독립유공자가) 됐다는 것 아닌가”라며 “이 부분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분이 조선공산당 활동을 했고, 해방 이후에도 대한민국에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방해한 활동을 한 것으로 돼 있다”며 “(북한에서) 남파돼 공작 활동을 한 것으로 보고서에 쓰여 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빨갱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들은 친일이라고 등치시키면서, 친일은 우파라고 역사공정을 하고 있다”며 “체제를 부정한 쪽에 면죄부를 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