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씨·승리 등 밤샘조사…“‘경찰총장’은 총경급 경찰관”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소 단속 무마해준 경찰로 지목
강도 높은 조사 받고 이날 아침 귀가
‘버닝썬-현직 경찰 연결고리’ 강씨, 영장심사
밤샘 조사 마친 승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밤샘 조사 마친 승리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사건 무마를 도운 경찰 고위직으로 언급했던 ‘경찰총장’은 총경급 경찰이라는 진술이 나왔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의 서장이나 경찰청 또는 지방경찰청의 과장을 맡는다.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정준영, 성접대를 공모한 혐의를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밤샘 조사를 받고 15일 아침 귀가했다. 조사에서 유씨 등은 자신들이 카톡방에서 언급한 ‘경찰총장’에 대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모씨와 승리, 승리의 지인 김모씨 등은 2016년 7월쯤 대화방에서 ‘옆 업소가 우리 업소 사진을 찍어 (단속기관에)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고 하더라’라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 실제 경찰 조직에는 ‘총장’이라는 직함이 없어 경찰 수장인 경찰청장의 오기(誤記)인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당시 경찰청장이던 강신명 전 청장과 서울경찰청장이던 이상원 전 청장 모두 “승리나 정준영, 유씨 등과 일면식도 없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경찰은 당시 업소 관련 사건이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안이었는지 등을 철저히 수사하고자 내사를 벌여왔다.

한편, 정준영은 이날 오전 7시7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성실하고 솔직하게 진술했고, 이른바 ‘황금폰’도 있는 그대로 제출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씨는 “불법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찰 유착 의혹이 사실인가”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피한 채 준비된 카니발 차량에 올라타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귀가하는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귀가하는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19.3.15 연합뉴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정준영이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해당 영상이 촬영·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전날 오후 2시쯤 경찰에 출석한 승리는 16시간여에 걸쳐 조사를 받고 이튿날 오전 6시 14분쯤 귀가했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승리는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는 이날 아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강씨는 지난해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무마해주겠다며 버닝썬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받는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