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 성냥공장 있었던 자리에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 개관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동구 배다리마을에 있던 옛 동인천우체국 자리에 개관한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천 동구 배다리마을에 있던 옛 동인천우체국 자리에 개관한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인천 동구 배다리마을 옛 동인천우체국 자리에 성냥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인천시와 함께 ‘2019년 인천 민속문화의 해’ 사업으로 인천 동구 금곡로에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을 15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성냥마을박물관은 첫 전시로 ‘신 도깨비불! 인천성냥공장’을 선보인다. 성냥의 역사와 제작 공정, 성냥으로 인한 생활 변화상을 알려주는 자료 200여점이 나온다. 성냥마을박물관은 배다리마을 주민들이 기억하고 있는 우체국을 남겨두기 위해 옛 동인천우체국의 숙직실과 금고를 그대로 살려 전시 공간으로 활용했다.

인천 금창동과 송현동 일대를 가리키는 배다리마을은 개항 이후 일본인들에게 밀려난 조선 사람들이 모여 살던 곳이다. 일제강점기 이 곳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성냥공장인 ‘조선인촌주식회사’가 있었다. ‘인촌’(燐寸)은 ‘도깨비불’이라는 뜻으로 과거에 성냥을 일컬었다. 조선표, 쌍원표, 삼원표 등 다양한 성냥을 생산한 이 회사는 한국전쟁 이후 문을 닫았다. 공장 주변에 성냥 제조 기술자가 많아 대한성냥, 한양성냥, 고려성냥 등 여러 성냥공장이 들어섰다.

국립민속박물관 관계자는 “배다리성냥마을박물관이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 배다리마을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