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체대, 돌연 빙상장 대관 중단…빙상꿈나무들 “훈련장 잃었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DB·한국체육대학교 홈페이지

▲ 서울신문 DB·한국체육대학교 홈페이지

빙상장을 특정인에게 부정하게 대관한 것으로 드러난 한국체육대학교가 내달부터 빙상장의 대관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한체대 빙상장에서 훈련을 해온 학생 선수들은 “다른 빙상장으로 옮기기 힘들다”면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빙상 적폐’를 해결하겠다면서 정작 빙상 꿈나무들에게 피해를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한체대에 따르면 이 대학은 내달부터 초·중·고 학생선수들과 지도자로 구성된 사설 강습단체에 해오던 빙상장 대관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한체대 빙상장에서 훈련해온 학생선수들과 학부모들은 즉각 반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한체대 실내빙상장 대관 정상화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들을 “한체대 실내빙상장에서 매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초·중·고 학생선수 300명과 학부모”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한체대가 내달부터 빙상장 대관을 잠정 중단한다는 내용을 학생선수들과 학부모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체대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의 조사 및 감사를 통해 빙상장을 특정인에게 부정하게 대관한 사실이 드러났다. 조사에 따르면 체육학과 전 조교 A씨는 빙상장 사용 허가를 받지 않은 채 전명규 한체대 교수(전 대한빙상연맹 부회장)의 수업시간에 자신이 개인 지도하는 고교생들을 데리고 빙상훈련을 했으며, 빙상장과 관련 없는 평생교육원 강사가 타인 명의로 대관하는가 하면 민간인 2명도 사문서를 위조해 빙상장을 대관하고 사설 강의를 했다.

교육부는 당시 빙상장 관리를 맡은 한체대 평생교육원 원장이었던 전 교수가 국립대인 한체대의 빙상장을 ‘사유화’한 것으로 보고 한체대에 전 교수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했다. 또 올해 초 불거진 ‘빙상계 성폭력’과 빙상장 부정 대관 등을 묶어 지난 2월 종합감사를 실시했다. 한체대 관계자는 “지난해 불거진 (부정 대관) 문제를 해결하고 운영을 개선하고자 빙상장 대관을 잠정 중단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생선수들과 학부모들은 “다른 빙상장을 찾기 힘들다”면서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이들은 국민청원에서 “학생선수들은 매일 오전과 저녁, 2차례 하는 훈련과 학업을 병행하는 바쁜 생활 탓에 빙상장 인근으로 전학을 하거나 가족 모두가 이사를 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국제빙상연맹이 권고하는 부상방지 펜스가 갖춰진 곳은 국내에 강릉 아이스아레나와 한체대 빙상장 뿐”이라면서 “하루아침에 원거리의 다른 빙상장으로 이동하라고 강제하는 것은 누구나 이용할 권리가 있는 국가 체육시설을 부실하게 관리해왔던 문제를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체대 관계자는 “학생선수들과 학부모들의 항의가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 “조만간 개선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