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르면 내주 방러…푸틴과 정상회담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푸틴 24일쯤 연해주 방문 예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르면 다음주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북미 협상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의 지지를 이끌어 내려는 북한의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평가다.

북러 관계에 정통한 러시아 현지 소식통은 15일 “푸틴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 전인 24일쯤 극동 연해주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 무렵에 계속 논의돼 온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가 전했다.

전문가들은 지난 2월 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김 위원장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 중국에 이어 또 다른 ‘우군’인 러시아도 조만간 찾을 것이라고 예상해 왔다. 김 위원장의 의전을 책임지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지난달 19~25일 러시아를 방문하면서 김 위원장의 방러 가능성은 한층 더 설득력을 얻었다. 북한의 대러 밀착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소극적인 상황에서 러시아의 지지를 통해 대북 제재를 우회하려는 움직임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또 평양을 방문한 러시아 의회대표단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대상인 신형 여객기 구매 의향을 밝혔다. 세르게이 네베로프 러시아 하원부의장은 14일 타스통신에 “북한 측이 러시아 민간 항공기 구매에 관심을 표했다”면서 “민간항공 부문은 안보리 대북 제재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 군 산하 조직인 고려항공에 민항기 등 교통수단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북한은 민항기 안전에 필요한 일부 부품만 구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4-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