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호 ‘노무현 前대통령 비하 사진’ 교학사에 민·형사 소송

입력 : ㅣ 수정 : 2019-04-18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가 15일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족을 모욕한 혐의로 양진오 교학사 대표이사와 김모 전 역사팀장을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또 유족들에게 정신적 고통을 줬다며 교학사를 상대로 10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건호씨는 소장에서 “노 전 대통령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을 뿐 아니라 유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과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며 “교학사가 교재 컬러사진을 선택하면서 단순 실수라거나 인터넷 검색을 통해 게재한 것이라고 한 변명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교학사는 TV 드라마 ‘추노’ 출연자 얼굴에 노 전 대통령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고급 최신기본서’에 게재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4-1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