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호 첫 상대는 ‘캥거루 군단’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리미어 12 C조 일정 발표… 도쿄올림픽 티켓 걸려
11월 6일 호주전 시작… 7일 캐나다·8일 쿠바와 만나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스포츠서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스포츠서울

2020 도쿄올림픽을 향한 야구 국가대표팀의 첫 상대는 호주로 정해졌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C조) 일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세계랭킹 3위이자 대회 초대 챔피언인 한국 대표팀은 오는 11월 6~8일 사흘간 서울 구로구 고척돔에서 호주(7위), 캐나다(10위), 쿠바(5위)와 차례로 맞붙는다. 세 경기 모두 오후 7시에 열린다. 조별로 상위 두 팀이 같은 달 10일부터 8일간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하게 된다.

이번 대회에는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이 걸려 있다. 한국은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르면 도쿄행을 확정 지을 수 있다.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경쟁 중인 호주와 예선 첫 경기부터 만나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객관적 전력은 한국이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단기전에선 이변이 많기 때문에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KBO리그에는 호주 출신의 투수 워윅 서폴드(한화)가 뛰고 있다. 두산의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쿠바 출신이며, SK의 제이미 로맥과 브록 다익손은 캐나다 출신이다. 한국을 잘 아는 해당 선수들이 예선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도 있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객관적으로는 한국이 낫다고 얘기하지만 감독 입장에서는 항상 걱정된다”며 “첫 상대인 호주에는 한국에서 뛰는 좋은 투수가 있다. 그쪽을 신경 써야 할 것 같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대표팀 선발에 대해서는 “일단 올해 성적과 그동안의 기록을 참고하려 한다”며 “젊은 투수 중에 눈에 들어오는 선수가 몇 명 있지만 지금 이름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4-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