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핀테크, 디지털 플랫폼으로 진화 중/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핀테크(금융+기술)는 4~5년 전만 해도 ‘일시적인 태풍 속 찻잔’으로 사라질 것이란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업계와 정부의 노력에 힘입어 우리나라에서도 핀테크가 하나의 신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양적 성장은 크게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최근 카카오페이가 1년 만에 체크카드 100만장 발급이란 대기록을 세우는 등 간편결제와 간편송금 이용 건수가 분기마다 거의 배로 급증했다. 업계에선 이 속도로 3~4년 지나면 간편결제·송금이 카드시장에서 15~20% 비중의 상당한 영향력을 갖게 될 거란 의견이다.

둘째, 2017년 출범한 인터넷 전문은행인 K뱅크와 카카오뱅크는 국민들의 핀테크에 대한 체감도를 높여 준 대표 사례다. 특히 카카오뱅크는 영업 개시 100일 만에 비대면 계좌를 435만개나 개설해 폭발적인 ‘메기 효과’를 보여 줬다.

셋째, 움직임이 늦었던 증권·보험 부문도 크라우드펀딩과 인슈어테크와 함께 활성화되고 있다. 크라우드펀딩의 경우 2016~2018년 3년간 417개 창업벤처기업이 755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대규모는 아니지만 연평균 40%의 빠른 성장세다. 인슈어테크도 초기 단계지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혈당측정보험, 인공지능을 활용한 사고차량수리보험 등 다양한 상품이 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 1~2년은 핀테크산업의 구조 변화도 눈에 띄는데 전문가들은 핀테크 성장의 2단계로 보고 있다. 핀테크의 본래 성격은 언번들링(분리)이다. 즉 손안의 모바일에서는 추가 탐색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분야별로 가장 가성비 높은 개별 서비스를 선택한다. 간편결제는 A사, 송금은 B, 대출은 C로 달리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핀테크의 언번들링 현상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고객 기반을 늘리고 충성 고객을 확보한 업체들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구조를 바꾸고 있다. 예컨대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에 이어 바로증권을 인수하고, 카카오페이가 P2P(개인 대 개인) 대출 투자창을 오픈했으며, 네이버가 네이버페이를 통한 결제·송금에 이어 노무라증권과 제휴한 라인증권 설립에 뛰어들었다. 토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가 송금·결제에 이어 보험·증권업 진출을 선언했다.

모두 핀테크 업체들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전환되는 과정이다. 이는 향후 예정된 인터넷 전문은행의 추가 인가와 신용정보법 개정에 따른 마이데이터산업 활성화와 맞물려 금융권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 가속화로 나타날 것이다.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의 합종연횡 등 치열한 경쟁과 구조 변화가 예상된다.
2019-04-16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