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구조는 건져 마크롱 대통령 재건 약속

입력 : ㅣ 수정 : 2019-04-16 0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리 로이터

▲ 파리 로이터

연간 1400만명이 찾는 860년 역사를 자랑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 발생 5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중앙 첨탑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지만 그나마 다행으로 구조물은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 시민과 프랑스 국민에게 한국인의 숭례문 이상의 의미를 지닌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현장 사진을 모아봤다.
지난해 촬영된 사진(왼쪽)과 화재 순간.  파리 AFP

▲ 지난해 촬영된 사진(왼쪽)과 화재 순간.
파리 AFP

파리 로이터

▲ 파리 로이터

파리 AFP

▲ 파리 AFP

파리 EPA

▲ 파리 EPA

파리 AFP

▲ 파리 AFP

파리 AFP

▲ 파리 AFP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연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으로,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이기도 하다. 1804년 12월 2일에는 교황 비오 7세가 참석한 가운데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렸고,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열리는 등 중세부터 근대, 현대까지 프랑스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했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5일 오후 11시 30분(현지시간) 긴급 발표를 통해 “최악은 피했다”면서 “노트르담 대성당을 재건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지만 방화나 테러 가능성은 배제되고 일단 첨탑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과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차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AP 통신을 비롯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리노베이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600만 유로(78억원 상당)를 들여 첨탑 리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첨탑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파리 AFP

▲ 파리 AFP

통신은 ‘이 상흔은 오래도록 프랑스인들에게 남을 것’이라고 설명을 달았다. 파리 AFP

▲ 통신은 ‘이 상흔은 오래도록 프랑스인들에게 남을 것’이라고 설명을 달았다.
파리 AFP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