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출시 늦춘 갤럭시 폴드… 삼성 “완성도 높일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상 초유… 최대 1~2개월 연기될 듯
삼성전자가 화면 결함 논란이 제기된 ‘갤럭시 폴드’의 글로벌 출시를 잠정 연기했다. 삼성전자가 리뷰용 스마트폰 제품 결함이 발견돼 출시를 연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2일(현지시간) 자사 뉴스룸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 폴드 리뷰 과정에서 일부 제품 관련 이슈가 발견됐고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수주 내로 출시 일정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갤럭시 폴드의 글로벌 출시 일정도 순차적으로 밀릴 것으로 보인다. 당초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 미국을 시작으로 5월 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에서 출시될 예정이었다. 업계에서는 짧게는 수주에서 길게는 1∼2개월가량 출시가 연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주말 제품을 회수해 정밀 분석을 한 결과 접히는 부분의 상·하단 디스플레이 노출 부분의 충격 및 이로 인한 화면 깜빡임 등 제반 현상과 이물질에 의한 디스플레이 손상 현상 등의 문제점을 발견했다. 삼성전자는 “(문제) 발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9-04-2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