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대어’ 김종규, 사전에 다른 팀과 접촉했나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 12억 제안 결렬되자 FA 공시 보류, KBL 오늘 재정위에 회부…진위 확인
김종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규
연합뉴스

올해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인 LG 김종규(28)가 타 구단과의 사전 접촉 의혹으로 재정위원회에 회부됐다.

한국농구연맹(KBL)은 15일로 마감된 FA 원소속 구단과의 협상 결과를 발표하며 LG 김종규의 FA 자격 공시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LG는 김종규에게 총액 12억원(연봉 9억 6000만원·인센티브 2억 4000만원)을 제시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12억원은 2017년 이정현(KCC)이 현재 팀으로 옮기면서 받은 총보수 9억 20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역대 최고액이다.

구단별 총보수 상한선인 25억원의 48%를 쏟아부었지만 놓친 LG는 김종규가 타 구단과 사전 접촉을 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KBL에 제기했다. KBL은 16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사실로 드러나면 김종규는 KBL 규정에 따라 2년간 선수 등록이 말소되고 사전 접촉을 한 구단은 차기 신인선수 1라운드 선발권이 박탈된다.

사전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지면 김종규는 다시 FA 시장에 나올 수 있다. 이때 영입을 희망하는 다른 구단에서는 LG가 제시했던 연봉 9억 6000만원 이상을 불러야만 한다.

LG는 또 다른 ‘대어’ 김시래와는 첫해 총보수 6억원에 5년간 계약했다. 함지훈(5억 5000만원·2년)과 양동근(4억원·1년)도 모비스와의 재계약에 합의했고 SK 최부경(4억 5000만원·5년)도 잔류했다. 전자랜드 차바위(4억원·5년), KGC인삼공사 양희종(4억원·3년), 삼성 김태술(1억원·1년)도 도장을 찍었다. 총 56명의 FA 대상자 중 27명이 재계약에 합의했고 20명은 결렬돼 FA 시장에 나왔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5-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