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월 하순 방한…문 대통령과 북 비핵화 등 협의 예정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2019.4.12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2019.4.12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하순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협상이 결렬된 이후 북미 간 협상이 교착 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잇따라 발사체를 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번 방한이 성사됐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일정을 공개하면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과 한미 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G20 정상회의가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그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지난달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약 두달 반 만에 열리는 것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8번째 회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7~8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이후 취임 후 두번째 방한이 된다.

2017년 방한 때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함께 주한미군 기지 방문, 현충원 참배, 국회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를 헬기로 동반 방문하려다가 기상 문제로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