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년 대졸자의 50% 이상이 이미 취업 확정...역대 최고수준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1일 일본 도쿄 분쿄구에서 열린 신입사원 채용 설명회에서 참가자들이 기업 채용 담당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도쿄 교도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1일 일본 도쿄 분쿄구에서 열린 신입사원 채용 설명회에서 참가자들이 기업 채용 담당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도쿄 교도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국의 청년취업 지표가 최악의 상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내년 대졸 예정자의 절반 이상이 들어갈 회사를 이미 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손 부족으로 인재채용에 발벗고 나선 기업들이 대졸사원 모집 일정을 앞당긴 데 따른 것이다.

16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취업정보업체 리크루트커리어의 집계 결과 2020년 졸업 예정 대학생의 취직 내정률이 이달 1일 기준 51.4%로 나타났다. 내정률은 취업을 지원하는 학생 중 입사를 내정받은 사람의 비율로, 내년 졸업생 100명 중 51명은 이미 입사허가를 받았다는 얘기다.

이는 일본에 현재와 같은 구인구직 시스템이 정착된 이후로 역대 최고치다. 지난해 같은 때에는 42.7%였다. 문과의 내정률은 47.1%, 이과는 61.6%였다. 리크루트커리어는 “산업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자연계열에 대한 인력 수요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계단체인 게이단렌의 지침에 따라 대기업 채용활동은 다음달부터 본격화하기 때문에 현재 내정된 대졸자들은 인재 부족이 심각한 정보기술(IT) 업체나 중소기업 지원자들이 많다.

졸업과 동시에 들어갈 회사를 확정한 학생들이 역대 최고 수준임에도 취업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학생은 리크루트커리어 조사에서 전체의 82.1%로 나타났다. 전체의 5분의 4 정도는 앞으로 좀더 유망하거나 처우가 좋은 회사가 나타나면 지금의 내정을 취소하고 다른 곳으로 옮겨갈 생각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이는 인구 감소 등으로 인재 구하기가 어려워진 일본 취업시장의 특성에서 비롯된다. 지난 3월 기준 일본의 유효구인배율은 1.63이었다. 비어있는 일자리는 163개나 되는데 일할 사람은 100명 밖에 안된다는 얘기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선망하는 대기업의 경우는 사정이 다르지만, 큰 틀에서는 근로자가 기업보다 선택에 있어 ‘갑’(甲)의 위치에 있음을 보여준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