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목구멍으로 넘어가나’ 北 리선권 교체설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평통 위원장 림용철로 교체 첩보
북미 회담 결렬 대남라인 물갈이 가능성
통일부 “공식 확인해 줄 사항 없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지난해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남측 기업인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일으킨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최근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일각에서 교체설이 나오고 있다. 조평통 위원장은 통일부 장관의 카운터파트 역할을 해 왔다.

대북 소식통은 22일 “통일전선부장을 군 출신인 김영철에서 민간 출신인 장금철로 교체하면서 군 출신인 리선권도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며 “민간 출신과 군 출신은 호흡을 맞추기 어렵기에 리선권을 교체한 것 같다”고 했다.

한 언론은 이날 조평통 위원장을 리 위원장에서 림용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으로 교체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고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달 최고인민회의 14기 1차 전원회의를 계기로 김영철 통전부장이 교체된 것으로 확인된 데 이어 리 위원장까지 교체됐다면 지난 2월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등의 책임을 묻는 과정에서 대남 라인이 대대적으로 물갈이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리 위원장이 지난달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돼 위원장직을 계속 수행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리 위원장은 4월 10일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기념사진으로 확인된 바가 있다”며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릴 사항은 없다”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5-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