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명 중 1명 프로포폴 투약…병원 옮겨다니면서 맞기도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개월간 433만명… 오남용 의심 357명
마약류인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을 최근 6개월간 한 번이라도 사용한 환자가 43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57명은 병원 5곳 이상을 돌며 프로포폴을 처방받았다. 오남용 방지 대책을 더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간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민 12명 중 1명꼴로 프로포폴을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환자에게 처방된 전체 의료용 마약류 가운데 프로포폴이 차지하는 비중은 36.4%로 가장 크다.

이 의약품은 정맥에 주사해 수면을 유도하는 마취제로, 우유와 색깔이 비슷해 속칭 ‘우유주사’로도 불린다. 진정효과가 뛰어나고 몸에 축적되지 않아 수면내시경, 피부과 레이저 시술 등에 광범위하게 쓰인다. 하지만 다른 마약류와 마찬가지로 중독성이 있고 한 번 맞으면 푹 자고 일어난 듯한 개운함과 행복감이 들다 보니 오남용이 심해 2011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일부에선 프로포폴을 자주 맞으려고 한 달에 한 번씩 병원을 옮겨다니며 수면내시경을 받는 일이 공공연하게 일어나고 있다. 식약처 빅데이터 분석에 나타난 병원 5곳을 옮겨다니며 프로포폴을 처방받은 환자들도 오남용이 의심되는 사례다.

의료기관별 프로포폴 처방 건수는 의원급(235만 6216건)이 가장 많았고, 종합병원(171만 1479건), 병원(85만 6399건), 요양병원(7661건), 보건소(314건) 순으로 나타났다. 주로 검진(20.3%), 식도·위·십이지장 질환(14.4%) 등에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여성(53.9%)사용자가, 연령대별로는 40대(27.1%) 환자가 가장 많았다. 식약처는 프로포폴 적정 사용을 유도하고자 전체 통계와 함께 의사 본인이 프로포폴 등을 처방한 환자 수와 사용량 등을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발송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분석 대상 의약품을 식욕억제제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9-06-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