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69주년… 눈물 흘리는 참전 용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25전쟁 69주년… 눈물 흘리는 참전 용사 6·25전쟁 69주년을 맞은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 참전유공자가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가보훈처가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연 이날 행사에는 국군 및 유엔군 6·25 참전유공자,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시민 등 4000여명이 참석했다. 각 지자체와 6·25 참전유공자회 등의 주관으로 17개 광역시도와 전국 216개 지역에서도 기념행사가 일제히 열렸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25전쟁 69주년… 눈물 흘리는 참전 용사
6·25전쟁 69주년을 맞은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 참전유공자가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가보훈처가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연 이날 행사에는 국군 및 유엔군 6·25 참전유공자,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시민 등 4000여명이 참석했다. 각 지자체와 6·25 참전유공자회 등의 주관으로 17개 광역시도와 전국 216개 지역에서도 기념행사가 일제히 열렸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6·25전쟁 69주년을 맞은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 참전유공자가 기념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국가보훈처가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연 이날 행사에는 국군 및 유엔군 6·25 참전유공자,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시민 등 4000여명이 참석했다. 각 지자체와 6·25 참전유공자회 등의 주관으로 17개 광역시도와 전국 216개 지역에서도 기념행사가 일제히 열렸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9-06-2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