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돌며 최대 90% 책 할인… 모든 아이들의 권리니까요”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2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 배드 울프 북스’ 창립자 재클린 응
‘빅 배드 울프 북스’ 창립자 재클린 응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빅 배드 울프 북스’ 창립자 재클린 응

“책을 쉽게 구하고, 읽는 일, 그리고 좋은 교육을 받는 것은 일부 계층만의 특혜가 아닙니다. 빈부를 벗어나 모든 아이들이 누려야 하는 권리이자, 기회죠. 강력한 책의 힘으로 아이들이 미래를 개척할 수 있도록 돕고 싶어요.”

말레이시아의 ‘빅 배드 울프 북스’ 창립자 재클린 응(49)은 전 세계를 돌며 책 할인 행사를 추진하는 배경을 이렇게 소개했다. ‘빅 배드 울프 북 세일’은 다음달 5~1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다.

최근 서울 동대문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자신의 어린시절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아주 가난했고 자존감도 떨어진 아이였지만, 책으로써 성장할 수 있었다”는 그는 2007년 400㎡(약 110여평) 규모 서점을 운영하다가 ‘비슷한 처지에 놓인 아이들에게 책으로 변화를 일으켜보자’고 생각했다. 2009년 차린 회사는 영어 교육을 잘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영어책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할인 행사는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 9개국 16개 도시에서 열렸다. 행사 후에는 현지 비영리단체와 손잡고 남은 책 중 일부를 기부한다. 그렇게 매번 평균 1000~2000권을 저소득층 아이들 품에 안겨 줬다. 이번 한국 행사에서는 책 200만권이 풀린다. 정가 6만 3000원짜리 ‘해리포터’ 팝업북은 1만 3000원, 7만 2000원짜리 ‘헝거게임’ 세트는 1만 5000원, 5만 6000원인 ‘케미스트리’ 양장본은 6000원이다. 책은 서점 진열 도서나 재고 도서라 단가를 낮출 수 있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6-2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