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짜 자수시킨 참 못난 사람…엄중 조치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관장교가 부하직원들 고생할까봐 가짜 자수시키는 엉터리 같은 짓 했다 발각”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7.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7.10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해군 2함대사령부 안에서 정체불명의 거동수상자가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 창고 근처에서 거동 수상자가 근무 중인 경계병에 의해 발견됐고 경계병이 암구호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고 도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특히 이와 관련해 병사 1명이 자수했지만 이는 간부의 허위 자백 강요로 이뤄져 군 당국이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김재원 예결특위 위원장은 의원들의 추경안 질의를 도중에 끊고 이 총리에게 이런 사건을 보고받았느냐고 질의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보고 받았다”며 “국방부에서 자세한 내용을 발표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수화(암구호)에 불응했다고 한다. 자기 근무영역 지키다 보니까 도주를 못 잡은 상태라 한다”며 “영관장교가 부하직원들 고생할까봐 가짜 자수시키는 엉터리 같은 짓을 했다가 발각됐는데 참 못난 사람이라 생각한다. 엄중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도주자를) 아직까지 못 잡았다”며 “무장 상태는 아니고 그런(조깅하는) 상태였다고 한다. 조사 중이기 때문에 아는 것을 함부로 말하는 건 자제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