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오르간 연주와 마임, 동화의 만남 ‘오르간 속의 거인’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콘서트홀이 여름방학을 맞아 흥미로운 이야기와 신비로운 연주, 무언극을 융합한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관객 참여의 시간도 마련해 공연장을 찾은 아이들에게 특별한 경험도 선사한다.
롯데콘서트홀 ‘오르간 오딧세이-오르간 속의 거인’

▲ 롯데콘서트홀 ‘오르간 오딧세이-오르간 속의 거인’

롯데콘서트홀은 공연장의 시그니처 프로그램 ‘오르간 오딧세이-오르간 속의 거인’을 오는 31일 오전 11시 30분 선보인다. 콘서트홀 벽면에 설치된 대형 파이프 오르간을 연주하고 음악동화를 연주와 마임으로 풀어간다.

오르간 음악동화 ‘오르간 속의 거인’은 오래된 성당의 황금 오르간을 좋아하는 한 소년이 상상 속 천사와 동물들과 함께 성당과 오르간을 파괴하려는 거인에 맞서 싸운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마임이스트 한승렬이 극의 생동감과 입체감을 살린다.

소년이 황금 파이프 오르간을 살려내는 장면에서는 공연 해설자가 관객 참여를 유도해 몰입도를 높인다.

‘오르간 오딧세이’는 콘서트홀의 상징인 파이프 오르간을 더욱 가깝게 만날 수 있는 공연으로, 연주와 해설이 어우러져 남녀노소 모두가 흥미롭게 공연을 감상하며 파이프 오르간의 특징을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 중 가장 주목할 만한 코너는 트럼페터 나웅준이 파이프 오르간 내부로 들어가 이원 생중계 방식으로 악기 내부를 대형 스크린을 통해 설명하는 부분이다. 관객들은 오르간의 ‘심장’ 역할을 하는 바람상자가 움직이는 모습, 5000여개의 나무 파이프와 금속 파이프의 실제 모습 등을 눈과 귀로 확인할 수 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