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일본 경제보복 사태해결 위해 한미일 의원들 워싱턴서 전격 회동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일 중진 의원들이 26일 미국 워싱턴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한미일, 특히 한일 의원들이 공식 석상에서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2017년 2월 열린 한미일 의원회의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 한미일 의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정 전 의장 등 한미일 의원은 오는 26일 다시 한 번 모여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2017년 2월 열린 한미일 의원회의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 한미일 의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정 전 의장 등 한미일 의원은 오는 26일 다시 한 번 모여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여권 관계자는 16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한미일 의원단이 26일 미국에서 만나 비공개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주요 논의 사안은 역시 일본의 무역 제제가 될 예정”이라며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주 미국을 방문해 일본 정부의 일방적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린 바 있지만, 의원단이 공식적으로 이를 알리려고 해외 일정에 나서는 것은 수출 규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미국 의원뿐 아니라 규제 당사국인 일본 의원단과 만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집권당인 자민당에서는 한국과 ‘단교’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 상황에서 회담을 진행하는 셈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중재국 역할을 할 미국까지 한자리에 모인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의 중요성은 더욱 높게 평가받는다.

일본 측 대표는 무소속 나카가와 마사하루 중의원 의원과 자민당 이노구치 쿠니코 참의원 등 총 8명이다. 미국은 캘리포니아 주의 마크 타카노 민주당 하원의원 등 총 4명이 참석한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미국의 참석 인원이 적어 아직 섭외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참석인원의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번 회담에 참여하는 미일 의원은 한국과 깊은 관계를 맺은 지한파인 동시에 다양한 국제관계 경험을 가진 중진 의원으로 평가받는다. 나카가와 중의원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장관으로 지진재난 피해 수습을 총괄했던 경력을 가진 8선 의원이다. 이노구치 참의원은 전 일본 저출산·남녀공동참여담당 장관을 지냈다.

이번 의원회담의 한국 측 대표로는 더불어민주당 정세균·이수혁 의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이 참석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5일 진행된 여야 원내대표단 회동 때 교섭단체별로 1명씩 추가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국 측 대표단은 총 7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의원단은 자유로운 논의를 위해 회담 결과는 비공개에 부치기로 했다. 한편, 한국 측 의원대표단은 회담 이틀 전인 오는 24일 출국할 예정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