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논란’ 강남경찰서 근무자 첫 공개모집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경찰서의 모습. 연합뉴스

▲ 서울 강남경찰서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경찰 내부망에 강남경찰서 근무를 희망하는 경감급 이하(일선서 반장급)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냈다고 16일 밝혔다.

강남서는 이른바 ‘버닝썬 사태’와 관련 유착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 공개모집은 강남서에 유착비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들을 엄격하게 뽑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모집기간은 지난 12일부터 오는 17일까지로 현재 징계 중이거나 징계 의결이 예정된 경찰은 응모 자격이 제한된다.

경찰청은 지난 4일 ‘유착비리 근절 대책’을 발표하면서 강남경찰서를 인사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특별 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최대 5년까지 경찰서 내 인력의 30% 이상 70%까지 교체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