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마주한 학교 비정규직-교육당국

입력 : ㅣ 수정 : 2019-07-17 0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 마주한 학교 비정규직-교육당국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6일 세종시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실에서 교육 당국과의 본교섭을 진행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9~10일 실무교섭 파행 이후 엿새 만에 열린 본교섭은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한 채 4시간 만인 오후 6시쯤 결렬됐다. 당초 예정된 17일 실무교섭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세종 연합뉴스

▲ 다시 마주한 학교 비정규직-교육당국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6일 세종시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실에서 교육 당국과의 본교섭을 진행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9~10일 실무교섭 파행 이후 엿새 만에 열린 본교섭은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한 채 4시간 만인 오후 6시쯤 결렬됐다. 당초 예정된 17일 실무교섭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세종 연합뉴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16일 세종시 시도교육감협의회 사무실에서 교육 당국과의 본교섭을 진행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9~10일 실무교섭 파행 이후 엿새 만에 열린 본교섭은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한 채 4시간 만인 오후 6시쯤 결렬됐다. 당초 예정된 17일 실무교섭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세종 연합뉴스

2019-07-1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