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퇴는 ‘문빠’들 조리돌림 때문”

입력 : ㅣ 수정 : 2019-08-12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물의를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2019.8.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물의를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2019.8.11
연합뉴스

전여옥 전 의원이 극우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직원들에게 틀어줬다가 물의를 빚고 사퇴한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에 대해 “회사를 물러날 사안인가?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조리돌림이 1건 했다”고 비난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1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오늘 윤동한 회장이 대국민사죄를 했다. 소름 끼치는 문빠 조리돌림이 1건 했다”면서 “윤동한 회장이 잘했다는 거 아니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에게 리섭TV 영상을 일률적으로 틀어준 것, 적절치 못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이 일이 평생을, 모든 것을 다 바쳐 일군 회사를 물러날 사안이냐? 법에는 자신의 잘못만큼 책임을 지게 돼 있다. 이것이 법치의 기본 정신이다. 과연 저렇게 처참하게 인격살인을 당할 일이냐? 회사대표직을 사임할 일이냐”라고 물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은 그들(문 대통령 지지자)의 뜻에 어긋나면 무법지대로 내던져진다. 마녀사냥을 당하고도 조리돌림을 당한다”면서 “저들의 목적은 분명하다. 온갖 모욕과 치욕을 안겨 자리에서 지위에서 영향력에서 추방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윤동한 회장은 7일 직원 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우 성향 유튜브 영상을 틀고 시청하게 해 논란이 일었다.

이 영상에서 유튜버는 문재인 정부의 대일 외교를 비난하면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아베 총리가 한글로 쓴 케이크를 선물했는데 문재인은 단 거 안 먹는다면서 면전에서 거부를 했다. 그러면서 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먹었다. 그 ××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는 최악” 등의 발언을 한다.

이어 “일본은 좋든 싫든 우리에게 근대화를 시작시켜준 존재이자 실질적으로 가장 근접한 서구문명 국가”라고 추켜세웠다.

또 “반미 운동을 펼치던 베네수엘라는 망해버려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매운동 움직임까지 나타났다.

이에 윤동한 회장은 11일 사과하며 논란에 책임을 지고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불매운동 움직임은 수그러들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