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해공군, 2배 늘린 전력 투입… 외교적 해결 외면 日에 경고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25 18: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까지 동해 영토수호훈련
세종대왕함 등 해군 7기동전단 처음 참가
軍함정 10여척·항공기 10대까지 총출동
예년과 달리 정예전력 사진 등 적극 공개
기존 日 자극 자제 ‘로키’ 진행서 급선회
7600t급 세종대왕함도 ‘영토수호 작전’  세종대왕함(7600t급) 등 해군 함정들이 25일 동해 영토수호훈련의 일환으로 독도 인근 해역에서 작전을 펼치고 있다.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이 이 훈련에 참가한 것은 처음이다. 해군 제공

▲ 7600t급 세종대왕함도 ‘영토수호 작전’
세종대왕함(7600t급) 등 해군 함정들이 25일 동해 영토수호훈련의 일환으로 독도 인근 해역에서 작전을 펼치고 있다.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이 이 훈련에 참가한 것은 처음이다.
해군 제공

25일 독도·울릉도 일대에서 시작된 ‘동해 영토수호훈련’은 이전까지 일본을 불필요하게 자극하지 않기 위해 ‘로키’(저강도)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았던 것과 달리 한국군의 정예전력을 상당 부분 투입하면서 영상을 적극 공개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선언 이후 불과 사흘 만에 실시된 이번 훈련이 강제징용 문제 등과 관련한 외교적 해결을 외면하는 일본에 맞서는 한국 정부의 두 번째 카드라는 점과 맞닿아 있다.

해군 관계자는 “해군 및 해경 함정 10여 척과 육해공군 항공기 10대가 참가해 규모가 예년에 비해 늘었다”고 설명했다. 전체 투입 전력은 예년과 비교해 배 정도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600t급)을 포함해 해군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참가했다. 2010년 창설된 제7기동전단은 세종대왕함을 비롯해 이지스 구축함 3척과 충무공이순신급(4400t급) 구축함 등을 보유한 해군의 최정예 전력이다.

통상 3200t급 구축함이 독도방어훈련에 참여해 왔지만 규모가 큰 수상전투함을 보강한 것이다. 해군 특수전 요원(UDT)도 파견했다. 그동안 해병대와 UDT가 번갈아 참여했지만 이번에는 함께 전개했다. 육군 특수전사령부도 최초로 참여해 울릉도에서 상륙훈련을 진행했다. 육군은 통상 독도방어훈련에 경비정과 항공전력 정도만 투입해 왔지만 상륙 인원을 파견한 건 처음이다.
UDT 요원들도 ‘영토수호 작전’  25일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참가한 해군 특전요원(UDT)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로 독도에 상륙, 사주 경계를 하는 모습. 해군 제공

▲ UDT 요원들도 ‘영토수호 작전’
25일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참가한 해군 특전요원(UDT)들이 해상기동헬기(UH60)로 독도에 상륙, 사주 경계를 하는 모습.
해군 제공

이번 훈련에 육해공군 전력이 모두 참여하며 ‘전방위적 방어’를 기획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한 일본 정부가 2014년 ‘방위백서’에 유사시 독도에 마이즈루항에 위치한 제3호위대군 본대를 파견해 방어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어 한국도 대응 차원에서 독도에 정예화된 최신 전력을 투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독도 방어가 가능한 각 군의 정예화 전력들이 모두 참여했다는 점에서 강력한 영토수호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했다.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던 독도방어훈련을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두 달 넘게 미뤄왔다.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기도 했지만, 기상 상황과 한미 연합연습 일정을 고려해 일정을 재조정했다. 일각에서는 정부와 군 당국이 한일 관계 등을 고려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국방부는 최근까지도 “시기와 규모는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일본이 경제보복 기조를 누그러뜨릴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정부 기류도 지소미아 연장 불가와 맞물려 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 영토수호 훈련은 건국 초기부터 해군 단독으로 진행해왔다. 1996년 ‘동방훈련’이란 이름으로 지금과 같은 합동 훈련으로 진행되다 2008년 독도방어훈련으로 이름을 바꿔 지난해까지 진행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8-2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