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가기록원 “문 대통령 기록관 전면 재검토“…사실상 철회

입력 : ㅣ 수정 : 2019-09-11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종시 호수공원 인근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연합뉴스 DB

▲ 세종시 호수공원 인근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연합뉴스 DB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둘러싼 논란이 이미 커진 가운데 당사자인 문 대통령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강한 어조로 밝힌 사실이 전해지자 사실상 계획을 철회하고 제도 자체도 다시 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국가기록원은 1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하면서 세종의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 ‘통합-개별’ 체제로 전환하려 했으나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면서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그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를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