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홍준표, 연일 나경원 향해 사퇴 압박…“새 전투 위해 장수 바꿔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9-14 23:5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연휴 첫날인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 정국 등에서 나 원내대표의 전략이 실패했다면서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교안 대표가 낙마하기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며 “이대로 가면 정기국회도 말짱 황이 된다. 야당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 더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충고한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14일에도 페이스북에 “전투에 실패한 장수는 전쟁 중에 참하기도 한다”며 “그래서 읍참마속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는 것”이라고 썼다. 이같은 홍 전 대표의 거듭된 사퇴 요구에도 나 원내대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홍 전 대표의 주장과 관련해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라며 “정치 원로들께서는 제발 이 혼란한 정국을 헤쳐나갈 지혜를 나눠주십사고 부탁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당을 위한 논쟁이라면 격을 따지지 않는다. 비록 그가 친박 핵심 초선이라도 그 논쟁을 받아준다”며 “대신 예의는 지켜라. 내부 충고를 적이라고 하는 것은 오버해도 한참 오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