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게이트 지붕 위 차례상… 엄마는 울면서 추석을 보냈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납 노동자들 79일째 고공농성
노조, 자회사 전환 거부… 직접고용 요구
도공 본사 점거 농성도 일주일째 이어가
교섭 거부 도공 “직접고용은 최대 499명”


코레일·지방 국립대 병원 노동자도 집회
공공부문 정규직화 전환 방식 놓고 갈등
캐노피 위 합동 차례 추석인 지난 13일 오전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고공농성 중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경기 성남의 서울톨게이트 지붕 위에서 차례를 지내고 있다. 이들 외에 다른 수납 노동자들은 지난 9일부터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캐노피 위 합동 차례
추석인 지난 13일 오전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고공농성 중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경기 성남의 서울톨게이트 지붕 위에서 차례를 지내고 있다. 이들 외에 다른 수납 노동자들은 지난 9일부터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캐노피 위에서 울면서 추석을 보냈습니다.”

자회사 전환을 거부하며 79일째 경기 성남의 서울톨게이트 지붕 위에 올라 농성하고 있는 도명화(48) 민주노총 톨게이트본부 지부장은 15일 “점거농성을 하느라 가족들과 명절을 보내지 못한 조합원들이 너무 안타까웠다”며 이렇게 말했다. 캐노피 고공농성과 함께 톨게이트 수납원 300여명은 지난 9일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점거에 돌입한 후 일주일째 농성을 이어 가고 있다.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수납 노동자들은 다시 긴장하고 있다. 도 지부장은 “경찰이 11일 오전 진압하려다가 노사 협상을 지켜보겠다며 보류했다”면서 “이제 연휴가 끝나고 도로공사 직원들도 출근하니 다시 진압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도로공사 본사 20층 사장실 입구 복도에 있던 노동자 9명을 연행했다. 이날 경찰이 둘러싸자 수납 노동자들은 상의를 탈의한 채 격렬하게 저항하기도 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농성하고 있는 2층 로비 쪽에 전기가 끊겨 노동자들은 휴대전화 라이트를 켜고 화장실에 다녀야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노조는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이 교섭에 나오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도로공사 측은 지난 9일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 공사 로비에서 농성 중인 박순향(45) 톨게이트 부지부장은 “교섭으로 이 문제를 풀려는 의지가 없다”면서 “시간을 끌다가 경찰에 해산을 요청해 끌어내려고 준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노조는 사실상 해고된 1500명을 직접 고용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공사가 지난 9일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힌 인원은 최대 499명이다. 공사는 1·2심 소송이 진행 중인 1100여명에 대해서는 재판 결과를 더 기다려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 부지부장은 “도로공사 말대로 재판 결과를 기다릴 거면 자회사 설립을 밀어붙이지 말고 기존 용역업체를 놔둔 채 대법 판결을 기다렸어야 했다”면서 “그랬다면 1500명이 해고될 일도 없었고, 수납 노동자들은 차례대로 정규직이 됐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이 시행된 이후 정규직화 전환 방식에 대한 갈등은 도로공사에서만 발생한 문제가 아니다.

직접 고용과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추석 연휴 파업에 나선 KTX·SRT 승무원 등 코레일관광개발 노동자들도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파업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노사전협의체에서 합의한 대로 생명 안전과 연관된 승무원 업무를 직접 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방 국립대 병원 파견·용역 노동자들도 마찬가지다. 최근 서울대병원은 파견·용역 노동자들을 직접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치과대 병원과 서울대를 제외한 9개 지방 국립대병원들은 오히려 서울대병원에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한다”면서 “이들이 똘똘 뭉쳐 자회사 전환만을 이야기하고 있다. 진전이 없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09-1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