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南이 상봉 문제 무슨 잘못했나”… 文 발언 성토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남쪽·북쪽 정부 함께 잘못” 인터뷰
황교안 “말 되는 소리인가” 비판 가세
김진태 “文 머릿속 연방제… 사상 잘못”
이종철 “김정은 듣기 좋으라는 소리”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9.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9.1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13일 방송에 출연,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놓고 야당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남쪽 정부, 북쪽 정부의 문제’라고 하는데 말이 되느냐. 우리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고 비판했다. 이창수 대변인도 “한가위를 맞아도 북한에 형제 자매가 남아 있는 이산가족은 마음 풍족한 명절을 보내지 못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대통령이 추석 당일에 국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는 발언을 했다”며 “남침으로 벌어진 한국전쟁, 이후 핵 개발에만 치중하며 인권 존중은 포기한 북한과 대한민국이 동등하게 잘못했다는 의미가 아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도 “남쪽 정부는 통합진보당이 쓰는 표현”이라며 “대통령 본인의 사상이 잘못됐다는 걸 실토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때문에 스트레스받는 국민은 아예 암에 걸릴 판”이라며 “이미 대통령의 머릿속에 연방제가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말은 바로해야 된다고 이산가족 상봉이 안 되는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듣기 좋으라고 또 저런 소리를 하나 보다 싶다가도 한숨이 나온다”고 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도 “이산가족 상봉 역사를 왜곡한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며 “문 대통령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산가족 문제는 좌파가 그토록 혐오하는 박정희, 전두환 정권까지도 적극적이었다”며 “이산가족 상봉은 박정희 때인 1971년 8월 12일 대한적십자사의 이산가족찾기 운동을 계기로 시작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간혹 이산가족 상봉에 응하긴 하지만 무척 소극적이었다. 이산가족 상봉이 대한민국 체제 우월성이 북한에 알려지는 계기가 된다는 이유에서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KBS에 출연, “(남북 사이에) 다른 일들은 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산가족 상봉만큼은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인도주의적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산이 70년인데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이산가족의 한을 해결해 주지 못한다는 것,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조차 안 준다는 것은 그냥 우리 남쪽 정부든 북쪽 정부든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9-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