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올해 취업자 증가 전망치 크게 웃돌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15 2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월 모든 산업 분야·연령대서 고용 개선
산업 구조조정 선제 대응… 곧 정책 발표”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5 연합뉴스

▲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5 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최근 고용지표가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올해 연간 취업자 증가 규모가 정부 전망치를 크게 웃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브리핑에서 8월 고용동향 통계를 소개하며 “고용 회복세가 뚜렷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수석은 “취업자수는 전년 동월 대비 45만 2000명 증가했으며 이는 2017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이며 실업률도 1.0% 포인트 하락한 3.0%로 8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정부가 주목하는 것은 고용 개선이 모든 분야와 모든 연령대에서 나타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지표 개선 원인과 관련, “지난해 지표가 나빴던 데서 비롯한 기저효과도 있다”면서도 “정부의 여러 정책도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상대적으로 40대의 고용 흐름이 좋지 않은 것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정부도 가장 아프게 생각하는 대목”이라며 “취업자 감소폭이 줄어 좋은 방향으로 변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황 수석은 고용 개선의 흐름을 이어 가기 위한 선제적 구조조정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구조조정의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안전망의 보완에도 힘을 쏟겠다고 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9-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