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챔스리그 19일 출격 대기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리스 올림피아코스FC와 원정 1차전
손흥민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AFP 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몰아치기 본능을 뽐낼 것인가.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오전 1시 55분 그리스 피레우스에서 올림피아코스FC(그리스)와 2019~20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14일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시즌 1·2호골을 몰아 넣고 나머지 두 골에도 관여하면서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고 경기 최우수선수(MOM)로 선정됐던 손흥민의 발끝에 기대감이 클 수밖에 없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리버풀(잉글랜드)에 0-2로 패하며 첫 우승 문턱에서 눈물을 삼켜야 했다.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앞둔 각오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올림피아코스를 비롯해 바이에른 뮌헨(독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 함께 B조에 속해 있다.

다만 손흥민이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풀타임을 뛴 터라 선발 출전을 할지는 불확실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시즌 초반에 경기가 몰려 있어 그리스 원정에서는 선수들을 로테이션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19일 올림피아코스전을 시작으로 다음달 5일 브라이턴과의 정규리그 8라운드까지 17일 동안 정규리그 3경기, 챔피언스리그 2경기, 컵대회 1경기 등 6경기나 몰려 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9-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