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발생…환경부, 양돈농가 음식물 쓰레기 공급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하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하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17일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환경부가 양돈 농가에 먹이용 음식물 쓰레기 공급을 중단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음식물 쓰레기 등 남은 음식물을 돼지 먹이로 주는 국내 농가 수는 227곳으로 파악됐다.

하루에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1만 5000t 가운데 이들 농가로 가는 양은 1200t 정도다.

항공기나 선박의 주방 등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된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다. 오염된 돼지고기가 포함된 음식 찌꺼기를 돼지에게 먹이는 것이 문제로 알려졌다.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하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돼지열병 발생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확진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하고 있다. 2019.9.17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환경부는 아울러 이날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농가 주변인 경기 북부와 인천 지역에서 야생멧돼지 포획을 금지했다.

환경부는 전날까지 멧돼지가 농가에 접근하는 것을 막고자 접경지역과 양돈 농가 인근에서 멧돼지 포획을 강화했지만 확진 이후에는 멧돼지가 지닌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포획을 금지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주변에 야생멧돼지 이상 개체나 폐사체가 있을 경우에 대비해 예찰을 강화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