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는 차이잉원 재선...“일등 공신은 시진핑”

입력 : ㅣ 수정 : 2019-09-25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 사태 반사이익 속 ‘대만 트럼프’ 궈타이밍 총통 출마 포기
차이잉원 대만 총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이잉원 대만 총통

내년 1월 치러지는 대만 총통 선거의 유력 후보 궈타이밍 전 훙하이정밀공업그룹 회장이 출마를 포기했다. 중국 정부의 노골적 대만 압박과 홍콩시위 장기화 등으로 지지율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차이잉원 총통의 재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궈 전 회장을 지지하던 중도층 표심이 차이 총통에게 옮겨갈 것으로 보여서다.

●궈 회장 지지 중도층 표심 차이 총통에 갈 듯

17일 대만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궈 전 회장은 전날 밤 성명을 내고 내년 총통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대만 사회를 단결시키고 경제를 일으키려는 것이 초심이었지만 일부 정치인이 사익을 위해 대립을 선동하는 것을 봤다”면서 “여러 번의 생각 끝에 내년 선거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만 최고 부자로 ‘대만의 트럼프’로도 불리는 궈 전 회장은 올해 중국국민당(국민당)에 입당해 총통 후보에 도전했다. 하지만 경선에서 한궈위 가오슝 시장에게 패배했다. 그러자 지난 12일 국민당을 전격 탈당했다. 내년 1월 총통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연합보는 “고학력 중산층이 지지하는 무소속 커원저 타이베이 시장이 러닝메이트로 뛰는 것을 거부한 것이 출마 포기 선언의 주요 이유가 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대만 차기 대선은 집권당인 민주진보당(민진당) 차이 총통과 제1 야당인 국민당 한 시장의 양강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궈 전 회장의 불출마는 차이 총통에게 더욱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것이 대만 언론의 분석이다. 궈 전 회장은 국민당보다는 대만의 독립성을 강조하면서도 민진당보다는 친중 성향을 보이는 등 이른바 ‘제3의 길’을 걸었다. 궈 전 회장을 선호하던 중도계층이 양안(중국 본토와 대만) 갈등에 목소리를 내지 않는 국민당에 표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반중 효과로 지지율 상승 “시진핑이 일등공신”

차이 총통은 2016년 1월 당선 직후부터 중국과의 갈등과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민진당은 지난해 11월 지방선거에서도 국민당에 대패했다. 올해 2월 빈과일보 여론조사에서도 차이 총통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27.4%로 ‘만족하지 않는다’는 답변(55.6%)의 절반에 그쳤다.

하지만 중국이 올해 들어 대만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자 그의 ‘민주주의 수호자’ 이미지가 재조명을 받았다. 지난 6월 시작된 홍콩 시위를 계기로 중국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가 실패했다는 차이 총통의 주장에 힘이 실리면서 지지율도 급상승했다. 현재 그는 각종 차기 총통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대만에서는 “차이잉원 지지율 회복의 일등 공신은 시진핑”이라는 말이 나온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9-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