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재영 빈자리 너무 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젊은 선수들 기회” 명분에 주전들 결장, 러시아전 0-3 패…지난달의 설욕 실패
여자배구 대표팀 레프트 강소휘(왼쪽)와 센터 박은진(왼쪽 두 번째)이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4차전에서 러시아에 실점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자배구 대표팀 레프트 강소휘(왼쪽)와 센터 박은진(왼쪽 두 번째)이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4차전에서 러시아에 실점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국제배구연맹 제공

‘인종차별 세리머니’에 대한 복수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4차전에서 러시아(5위)에 다시 쓴맛을 봤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주포 김연경(31·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23·흥국생명), 주전 센터 양효진(30·현대건설)을 이날 경기에 출전시키지 않았다. 내년 1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위해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준다는 취지였다.

이날 러시아와의 정면 대결을 피한 대표팀은 0-3(18-25 27-29 12-25)으로 완패했다. 지난달 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러시아에 2-3 역전패당하며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놓친 데 이어 또 한번 러시아의 벽을 실감했다.

이번 대결은 러시아 사령탑 세르지오 부사토(당시 수석코치) 감독이 지난달 경기 승리 후 눈을 찢는 ‘아시아인 비하 세리머니’를 펼친 데 대한 설욕전이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우리 주전들의 결장으로 싱겁게 끝났다.

러시아는 나탈리야 곤차로바(30), 크세니아 파루베츠(25) 등 주전들을 앞세우며 높이와 힘에서 모두 한국을 압도했다. 이번 대회 1승3패로 부진한 한국은 19일 약체 카메룬(17위)과의 경기에서 2승째를 노린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9-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