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조선 땅’ 표시한 김대건 신부의 지도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 신부 1845년 제작 ‘조선전도’ 주목, ‘Ousan’ 표기… 파리국립도서관 소장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조선전도’…독도 조선영토로 표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조선전도’…독도 조선영토로 표기
연합뉴스

한국인 최초 사제 김대건((1821~1846) 신부가 제작한 ‘조선전도’에도 독도가 우리 땅으로 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충남 당진시는 18일 조선전도(가로 50㎝, 세로 113㎝)의 울릉도 옆에 독도가 그려졌고, 한국식 발음의 로마자로 ‘Ousan’이라고 표기됐다고 밝혔다. 우산국(于山國)은 독도의 옛 이름이고, 전도는 김대건 신부가 1845년 서울에서 한국 지리를 모르는 선교사들을 위해 제작했다.

전도는 김대건 신부가 1846년 스승인 리부아 신부에게 건네 현재 파리국립도서관에 소장 중이다. 한국 발음을 로마자로 표기해 서구에 우리나라 지명을 처음 알린 지도로 대동여지도(1861년 제작)보다 16년 앞서 제작됐다. 장승률 시 연구사는 “산과 강 이름을 대부분 삭제했지만 독도와 만주까지 조선 영토로 표기했다”며 “19세기 중엽 이를 서구에 알리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리델 주교가 1869년 한중일 지도를 만들며 독도를 조선 영토로 명기하고, 1874년 달레 신부도 조선지도에 인용한 게 이를 뒷받침한다.

최근 당진시와 천주교 대전교구의 의뢰를 받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파리국립도서관에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또 다른 조선전도 2개가 소장돼 있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 두 지도도 강줄기 등에서 조선전도와 약간 차이가 있으나 독도가 한국 영토로 그려졌다. 앞서 조선전도는 최석우 신부가 1978년 파리국립도서관에서 발견했고, 사본이 한국순교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대전교구 이용호 신부는 “김대건 신부의 편지에 리부아 신부에게 조선전도 두 장을 보냈다는 내용이 있다”며 “천주교 역사뿐 아니라 우리나라 지도사에 중요한 족적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9-09-1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