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기준금리 두 달 만에 0.25%P 추가 인하…트럼프 비판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0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한 일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2019.9.18 AFP 연합뉴스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1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하하기로 결정한 일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2019.9.18 AFP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p) 인하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기존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내렸다. 약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한 것이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 동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0.25%p 내렸다. 지난 7월 말 기준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약 두 달 만에 다시 금리 인하 카드를 꺼낸 것이다.

연준은 이날 성명을 통해 “가계 지출이 강한 속도로 증가했지만 기업 투자와 수출이 약화됐다”면서 지난 12개월 간 전반적인 인플레이션과 음식, 에너지 등을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도 연준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또 “미미한 인플레이션과 경제 전망을 위한 글로벌 전개 상황에 대한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면서 “경기 전망을 위한 향후 정보의 함의에 대한 관찰을 지속하고,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연준은 지난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하지만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이후 지난 7월 말,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금리 인하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위험에 맞서 보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지난 7월 금리인하와 마찬가지로 ‘보험성 인하’ 임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다만 “만약 경제가 하강하면 더욱더 폭넓은 연속적인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이라면서도 “그것(경기하강)은 우리가 보고 있다거나 예상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우리가 마이너스(negative) 금리를 사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오테이 메사에서 국경 방벽을 다니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테이 메사는 멕시코에서 미 샌디에이고로 들어오는 관문이다. A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오테이 메사에서 국경 방벽을 다니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테이 메사는 멕시코에서 미 샌디에이고로 들어오는 관문이다. AP 연합뉴스

연준은 올해 기준금리 전망치(중간값)는 지난 6월 2.4%에서 1.9% 내려 잡았다. 아울러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기존 2.1%에서 2.2%로 올려잡았다. 2020년에는 기존대로 2.0%를 유지했고, 2021년에는 기존 1.8%에서 1.9%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실업률은 기존 3.6%에서 3.7%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인플레이션과 음식,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기존대로 각각 1.5%와 1.8%를 유지했다.

연준이 금리인하 소식을 발표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제롬 파월과 연준은 또다시 실패했다. 배짱도 없고, 감각도 없고, 비전도 없다. 끔찍한 소통자”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전폭적인 금리인하를 요구하면서 파월 의장을 수차례 공격해왔다. 최근엔 마이너스 금리까지 촉구한 적도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