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박지원 예방…“가족 관련 검찰수사 지켜보고만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9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무실에서 박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무실에서 박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검찰 수사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면서도 업무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을 예방해 “수사 때문에 많이 부담이 가지만 대응할 수도, 반응할 수도 없어서 지켜보고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대신 업무에 충실해서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내고 국민 여러분께 제가 하고자 하는 길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도 아니고 관여, 간섭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말씀대로 수사는 수사고, 법무부 업무는 업무라서 마음이 무겁지만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김대중(DJ)·김영삼(YS)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성공하지 못했는데 문재인정부에선 조 장관이 하셨으면 하는 간절함 바람이 있다”고 기원했다. 박 의원은 또 “조 장관 임명 후 더불어민주당도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하고 장관도 관여하지 않겠다고 해서 빠른 시일 내에 검찰 수사를 있는 그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인 박 의원은 앞서 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두둔한 바 있다. 그러다 최근에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수사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면 불안한 미래가 닥쳐오고 있다고 본다”고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