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에 폭언하고 근무 중 음주...독도경비대장 교체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땅 독도에서 전국체전 성화 채화 26일 오전 독도 경비대 헬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채화 행사에서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과 김병수 울릉군수가 성화를 채화하고 있다. 울릉도를 거쳐 서울에 도착한 독도 성화는 강화도 마니산 참성단, 임진각, 마라도 등에서 채화한 성화와 함께 오는 29일 서울광장에서 합화해 하나의 불꽃으로 타오른다. 2019.9.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리땅 독도에서 전국체전 성화 채화
26일 오전 독도 경비대 헬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채화 행사에서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과 김병수 울릉군수가 성화를 채화하고 있다. 울릉도를 거쳐 서울에 도착한 독도 성화는 강화도 마니산 참성단, 임진각, 마라도 등에서 채화한 성화와 함께 오는 29일 서울광장에서 합화해 하나의 불꽃으로 타오른다. 2019.9.26 연합뉴스

경북지방경찰청은 독도경비대장 A경감을 다른 경찰서로 전출 조치하고 감찰중이라고 9일 밝혔다.

독도에는 1954년부터 1개소대 규모 경찰이 상주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경감은 대원들에게 자주 욕설을 하거나 근무 중에 술을 마시는 등 독도경비대장으로서 적절치 못한 행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독도경비대원들은 지난달 20~21일 경찰청 홈페이지 ‘청장과의 대화방’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비공개로 올렸다. 경찰은 제보를 바탕으로 대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