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첫 한파특보… 대관령엔 첫 서리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을 첫 한파특보… 대관령엔 첫 서리 올가을 들어 첫 한파 특보가 발효된 9일 아침 기온이 0.3도까지 떨어진 강원 평창 대관령에 서리가 내렸다. 밤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이날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는 올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지난해보다 이틀 앞선 기록이다.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9일보다 3~4도가량 오른 6∼15도, 낮 최고기온은 18∼25도로 예보됐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을 첫 한파특보… 대관령엔 첫 서리
올가을 들어 첫 한파 특보가 발효된 9일 아침 기온이 0.3도까지 떨어진 강원 평창 대관령에 서리가 내렸다. 밤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이날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는 올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지난해보다 이틀 앞선 기록이다.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9일보다 3~4도가량 오른 6∼15도, 낮 최고기온은 18∼25도로 예보됐다.
연합뉴스

올가을 들어 첫 한파 특보가 발효된 9일 아침 기온이 0.3도까지 떨어진 강원 평창 대관령에 서리가 내렸다. 밤 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이날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서는 올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다. 지난해보다 이틀 앞선 기록이다.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9일보다 3~4도가량 오른 6∼15도, 낮 최고기온은 18∼25도로 예보됐다.

연합뉴스

2019-10-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