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사망 한 달 전 손편지로 전한 말 “따뜻함 전하는 사람이고 싶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1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25·본명 최진리)가 사망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불과 한 달 전 데뷔 14주년을 맞아 그가 팬들에게 쓴 손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오후 경찰은 설리가 성남시 자신의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하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설리는 지난달 5일까지만 해도 팬들의 사랑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미우나 고우나 잘 부탁한다”는 말을 남겼다. 그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손편지를 통해서다.

“손 편지는 처음인가요. 기억해주셔서 감사해요”이라는 설명과 함께 올린 손편지에서 설리는 “최근 언제 데뷔했는지도 잊어버릴 정도로 정신없이 앞만 보고 살았다. 그런데 먼저 기억해주고 축하해주는 여러분이 있어서 감사하다. 수많은 생각들을 내려놓고 지난날을 잠시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썼다.

설리는 아울러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의 저의 곁에 있고 소중한 시간들도 모두 같이 만들었다”며 “여러분께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고 적었다.

팬들은 손편지 게시물에 “하늘에서는 꼭 행복하길 바란다” 등 댓글을 달며 설리를 추모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