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가 본 남북축구 “손흥민 다리 부러졌을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승부로 끝나서 다행…모든 선수가 살았다”
태영호씨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영호씨
게티/AFP 연합뉴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 경기의 결과가 무승부로 끝난 것이 최선이라고 평가했다.

태영호 전 공사는 1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축구에서 졌더라면 최고 존엄(김정은 국무위원장) 얼굴에 똥칠하는 것”이라며 “만약 한국이 이겼다면 손흥민 선수 다리가 하나 부러졌든지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도 살고, 북한 축구 관계자들을 살렸고, 북한 선수들을 살렸고, 우리 팀(한국 대표단)도 살렸다”고 다행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전을 치렀다. 무관중, 무중계로 이뤄진 경기는 양 팀 모두 득점을 기록하지 못한 채 0-0으로 끝났다.

평양 원정을 마치고 돌아온 손흥민은 “정말 거칠었다. 심한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 별로 기억하고 싶지 않다. 안 다친 것만으로도 다행이다”며 당시 분위기에 대해 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