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살인 현장’ 北 오징어잡이 배 공개…北에 인계

입력 : ㅣ 수정 : 2019-11-08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이 15m 17t급 소형 어선…선장 등 16명 살해
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목선을 북측에 인계하기 위해 예인하고 있다. 해당 목선은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승선했던 목선으로, 탈북 주민 2명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됐다. 2019.11.8 통일부 제공

▲ 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목선을 북측에 인계하기 위해 예인하고 있다. 해당 목선은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승선했던 목선으로, 탈북 주민 2명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됐다. 2019.11.8 통일부 제공

정부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된 북한 주민 2명이 엽기적인 살인 행각을 벌인 현장인 오징어잡이 배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8일 통일부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 선박은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했다가 우리 당국에 의해 단속된 소형 목선들과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기관 합동 조사에 따르면 이 배의 길이는 15m(17t급)다. 지난 6월 삼척항에 자력 입항해 논란이 됐던 소형목선(10m)보다 조금 더 길다.

추방된 북한 선원 2명은 동료 선원들과 함께 지난 8월 15일 함경북도 김책항을 출발해 러시아 해역 등을 다니며 오징어잡이를 하다 선정의 가혹행위에 불만을 품고 다른 동료 1명과 공모해 지난달 말 흉기와 둔기로 선장을 살해했다.

또 범행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다른 선원도 살해하기로 하고 취침 중이던 선원들을 근무 교대를 이유로 40분 간격으로 차례차례 불러낸 뒤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했다. 선장 외에 살해된 인원만 15명에 이른다.
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목선을 북측에 인계하고 있다. 해당 목선은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승선했던 목선으로, 탈북 주민 2명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됐다. 2019.11.8 통일부 제공

▲ 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목선을 북측에 인계하고 있다. 해당 목선은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승선했던 목선으로, 탈북 주민 2명은 전날 북한으로 추방됐다. 2019.11.8 통일부 제공

이들은 오징어를 팔아 자금을 마련한 뒤 자강도로 도주하려고 김책항 인근으로 이동했지만 1명이 당국에 체포되고 도망자 신세가 됐다. 나머지 2명은 북방한계선(NLL)을 남하해 계속 도주극을 벌였지만 결국 지난 2일 추적 작전을 전개한 우리 해군 당국에 검거됐다.

정부는 이들 2명을 전날 북한으로 추방한 데 이어 이들이 탔던 선박도 이날 오후 51분쯤 북측으로 인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