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흑사병’ 페스트 감염 환자 2명 발생…격리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 자료사진. 123RF

▲ 방역 자료사진. 123RF

과거 ‘흑사병’으로 불린 페스트 감염 환자가 중국에서 발생했다. 중국 정부는 이 환자들을 격리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했다.

13일 인민일보 웹사이트 인민망에 따르면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시린궈러맹에서 페스트 환자 2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페스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정부는 이 환자들을 격리 조치했다.

급성 발열성 감염병인 페스트는 균에 감염된 쥐벼룩에게 물리는 것이 가장 흔한 감염 경로다. 페스트에 감염된 쥐나 다람쥐, 토끼 등과 접촉해 감염될 수 있다. 사람 간 전파는 페스트 환자의 비말을 통해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페스트 감염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국가는 마다가스카르로, 2017년 8월부터 같은 해 11월까지 페스트 환자 2384명이 발생해 207명이 사망했다.

최근 10년 간 마다가스카르, 콩고민주공화국 등 아프리카 지역과 미국, 페루 등 아메리카 지역, 그리고 중국, 러시아 등 아시아 지역 등에서 크고 작은 페스트 감염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앞서 중국에서는 2009년 8월 1월 청해성 하이난 장족자치주 싱하이현에서 페스트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한 일이 있다. 같은 해 7월 30일 처음 페스트 의심 환자가 발견돼 12명이 양성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같은 해 8월 1일 1명이 사망하고 이후 2명이 추가로 사망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