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폭 속 乙들의 삶, 가슴이 먹먹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1일까지 학고재서 노원희 개인전
95년 작품부터 세월호 참사·故김용균…
현대사 어두운 단면 기록한 36점 배치
노원희 화백이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현실은 여전히 불안하기만 하다. 이번 개인전 주제작 ‘얇은 땅 위에’ 속 노동자들이 엎드린 땅바닥은 너무 얇아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다. 장벽 뒤 거대 동상 이미지는 노동자 위에 군림하는 자본 권력을 의미한다. 학고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원희 화백이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현실은 여전히 불안하기만 하다. 이번 개인전 주제작 ‘얇은 땅 위에’ 속 노동자들이 엎드린 땅바닥은 너무 얇아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 같다. 장벽 뒤 거대 동상 이미지는 노동자 위에 군림하는 자본 권력을 의미한다.
학고재 제공

가로 130㎝, 세로 162㎝ 크기 캔버스. 잿빛 하늘 한가운데 어둡고 큰 굴뚝이 위압적이다. 시선을 아래로 내리면 잡풀이 무성한 무덤과 실루엣뿐인 군중이 눈에 들어온다. 유일하게 얼굴이 그려진 한 청년은 흰색 안전모와 방진 마스크를 썼다. 어딘가 눈에 익은 청년이다. 대통령에게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 개선을 요청하는 팻말을 들었던 청년. 그러나 그는 2018년 12월 11일 새벽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처참하게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나이 고작 스물셋, 고(故) 김용균씨다. 김씨 주변 군중은 모두 노동 현장에서 목숨을 잃은 노동자들을 의미한다. 작가는 이 그림에 ‘기념비 자리2’라는 이름을 붙였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하는 화가가 우리 사회를 바라보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방식이다.
노원희 작가 신작 ‘기념비 자리2’. 거대 굴뚝 아래 방진 마스크를 쓴 청년은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처참히 숨진 고(故) 김용균씨다. 학고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원희 작가 신작 ‘기념비 자리2’. 거대 굴뚝 아래 방진 마스크를 쓴 청년은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처참히 숨진 고(故) 김용균씨다.
학고재 제공

서울 소격동 갤러리 학고재 전관(본관·신관)에서 열리는 노원희(71) 작가의 개인전 ‘얇은 땅 위에’는 우리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집약한 공간이다. 미술관에 걸린 36점의 그림을 하나하나 살펴보면 마치 현대사 박물관에서 시대의 아픔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상을 보는 느낌이 든다.

이번 전시는 학고재가 1991년 이후 두 번째로 여는 노 작가의 대규모 개인전이다. 1995년 작품부터 최신 작품까지 총망라해 본관에는 신작을, 신관에는 옛 작품을 배치했다. 두 전시관으로 나뉜 작품들은 제작 시기 차이만 있을 뿐 내용은 같은 궤도를 따른다. 여성에 대한 폭력, 경제와 사회 권력의 폭압, 인간성 상실 등이 작가의 주된 관심사다.

노 작가는 지난 40여년간 비판적 현실주의와 여성주의적 시각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해 왔다. 1960년대 서울대 학생기자로 활동하면서 부조리한 현실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이후 서울대 미술대 회화과와 미술대학원을 수료하고 야학을 하는 사람들과 인연을 쌓으며 곤궁하고 팍팍한 노동자와 서민들의 삶 속으로 뛰어들었다. 이때 예술과 민중의 삶은 서로 맞닿아 있어야 함을 깨닫고 이전까지 추구해 온 추상미술에서 벗어나 민중의 삶을 화폭에 담았다. 1980년대 민중미술을 이끈 ‘현실과 발언’ 창립 작가로, 작품을 통해 끊임없이 사회 변혁을 촉구해 왔다.

이번 전시 주제 작품 ‘얇은 땅 위에’(2019)는 지금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노 작가의 시선이 압축적으로 담겼다. 한 무리의 사람들은 거대한 벽 앞에 큰절하듯 엎드리고 있고, 그 벽 뒤에 양복 차림의 거대 동상 이미지가 서 있다. 엎드린 사람들은 집회에 나선 노동자들이다. 한여름 폭염 속 서울 효자동에서 삼보일배 시위 중인 노동자들의 모습이다. 그러나 그들의 애타는 목소리는 높고 두꺼운 장벽에 가로막혔다. 장벽 뒤 거대 동상은 재벌 등 자본 권력을 의미한다. 노동자들이 엎드린 땅은 너무 얇아서 금방이라도 무너질 듯 불안하다.

본관 중앙에 걸린 ‘광장의 사람들’(2018)도 눈길을 끄는 작품이다. 광화문 촛불집회를 소재로 그린 이 작품은 그림 중심을 기준으로 왼쪽은 삼성반도체 산업재해 희생자를, 오른쪽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담았다. 그림에 빼곡한 이름은 희생자와 유가족, 민주언론시민연합 후원회원 이름이다. 노 작가는 “그림 속 이름은 단순히 사람의 이름이 아닌, 한 개인의 삶과 그 궤적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시는 12월 1일까지.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11-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